상단여백
HOME 정치
고성시장 개장 60주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토론회 열려
   
▲ 고성시장 개장 60주년 맞아,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토론회 열려
고성군은 11월 17일 고성박물관에서 고성군 전통시장인 고성시장 개장 60주년을 맞아 혁신과제의 하나로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경남대학교 주최로 열렸으며 경남대학교, 고성시장 상인회, 군청 관계자 등이 참석해 고성시장의 활성화 방안에 대한 주제 발표와 토론회를 실시했다.

주제 발표는 이재달 교수가 현재 고성시장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전통시장·상점가 연구개발 지원사업’과 연계한 고객전략, 전통시장의 목표 및 지향점, 전략과제를 주제로 진행됐다.

이어 정규식 교수의 진행 아래 군청 담당 공무원, 상인회 관계자, 황인주 고성군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의 발표 및 토론을 진행하고 끝으로 참석한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듣는 순서로 이어졌다.

토론회에서는 전통시장의 미래 전략 경영마인드 향상 타 시장 우수사례 탄소중립 실현 등 전통시장의 미래를 위한 토론과 발표를 통해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한 한영대 경제기업과장은 “오늘 토론회는 전통시장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심도 있는 자리였다”며 “토론회에서 발표된 내용을 실제로 접목할 수 있도록 상인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성시장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전통시장·상점가 연구개발 지원사업’은 중기부 지원사업으로 2024년까지 국비 16억원이 연구개발 사업으로 지원되며 내년도 실증을 앞두고 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