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불법 ‘쓰레기반입 저지’ 사라져야”피해지역 주민들 “협의체, 무소불위 권한행사 선 넘어”
한상선 삼산마을회대표를 비롯한 전주권 광역폐기물 피해지역 주민들은 26일 오전 전주시청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 쓰레기 반입 저지는 이제 사라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전주권 광역폐기물 피해지역에 사는 주민들이 불법 쓰레기 반입 저지는 이제 사라져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삼산마을회 한상선 대표를 비롯한 피해지역 주민들은 26일 오전 11시 전주시청 브리핑룸을 방문해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 소각장 및 매립장, 음식물리싸이클링타운 주민지원협의체가 오래전부터 매립장 위원장을 위한 협의체로 전락해 주민 위에 군림하면서 무소불위의 권한을 행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실제로 4개 시·군(전주·완주·김제·임실)의 생활쓰레기를 책임지고 있는 소각장 주민협의체가 일개 매립장 위원장의 개인의 영달을 위해 지난 2021년 8월경 한 달 여간 쓰레기 대란을 일으키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그 이유는 매립장 위원장의 위원 위촉 탈락의 개인적인 신상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관련이 없는 소각장협의체 위원장을 빌어 대신 성상조사를 명분 없이 강화케 해 수십만 시민들을 볼모로 쓰레기 대란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또한 이 모든 집행을 피해지역인 삼산마을 회의나 협의체 회의 의결을 거쳐 집행해야함에도 불구하고 소각장 위원장 개인이 단독으로 결정하고 집행해 쓰레기 대란을 일으켰던 것이다.

아울러 2017년 전주시와 협의체가 협약한 협약서 파기도 소각장 위원장 혼자 결정하는 등 삼산마을 주민들 의견 없이 불법적인 일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이뤄졌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전주시는 2021년 8월 쓰레기 대란의 원인을 파악해 그 원천을 차단하기는커녕 오히려 그들의 눈치를 보며 대책도 없이 소각장 협의체의 성상조사 지역행위를 수수방관하는 안일한 대응으로 인해 시민들의 막대한 혈세(약 9억원)만 낭비했다는 것이다.

한상선 삼산마을회대표는 “앞으로 피해지역 주민들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불법으로 쓰레기 반입을 저지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앞서 말도 되지 않는 자신의 개인적일로 쓰레기 반입을 저지해 막대한 피해를 입힌 사례가 있는 만큼 시는 이제라도 불법실태조사를 벌여 바로잡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