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이차전지 등 미래 신산업 육성 본격화도, 과학기술연구원과 국가첨단전략산업 육성 간담회... 김 지사 “협업 통해 전북 혁신연구 역량 배가시키겠다”
서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본원에서 18일 김관영 도지사와 윤석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을 비롯해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 연구원 주요 임원과 연구진, 도 이차전지반도체팀이 한 자리에 모여 간담회를 열고 심도있는 논의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북도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재)전북테크노파크와 함께 이차전지 등 전북 미래 신산업의 세계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본격 추진해 나간다. 
도는 18일 서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본원에서 김관영 지사와 윤석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을 비롯해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 연구원 주요 임원과 연구진, 도 이차전지반도체팀이 한 자리에 모여 간담회를 열고 심도있는 논의를 펼쳤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4월 24일 전북도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맺은 차세대 ‘이차전지 솔루션센터’ 구축 협약을 시작으로 실질적인 연구 센터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도는 새만금 지역 내 이차전지 기업 등 초격차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입주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전북을 신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연구 및 개발, 전문인력 양성의 고도화가 절대적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이에 국가 과학기술 혁신체계 구축에 집적된 역량을 갖춘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조력을 받기 위해 도지사가 직접 협약을 이끌어내고 필요한 전략을 찾아나선 것이다. 
연구원측도 이날 윤 원장을 비롯해 연구기획조정본부장과 청정신기술연구본부장, 에너지저장연구센터장, 연구진들을 대거 참여시키며 기술역량 강화에 강한 협업 의지를 나타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차전지 초격차 기술확보 등 공동연구에 필요한 연구센터 구축 방안 △새만금 입주기업 및 전북 주요기업 대상 세계적인 인력 양성 등에 대한 구체적 논의가 오갔다. 
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내 미래이동수단용 차세대 리튬전고체전지 기술, 대용량 전력저장용 차세대 소듐이온전기 기술 등 초격차 기술 개발 연구현장에서 설계 및 공정 과정도 살피며 혁신기술의 미래 방향성도 내다봤다. 
도는 간담회를 통해 이차전지 특화단지 활성화를 위한 추진계획에 가속도를 붙이고 5대 상용화 핵심센터 관련 연구기관 집적화를 위해 국가예산 확보, 부처 건의 등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김관영 지사는 “이번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연구현장 방문을 통해 전북 이차전지 등 미래산업 연구 방향을 논의하게 돼 매우 뜻깊은 자리였다”며 “이차전지 특화단지의 조성은 지역경제 발전은 물론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시작점이자 신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다. 앞으로도 연구기관과 협력을 통해 전북의 혁신연구 역량을 배가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이차전지 등 전북에 투자하는 기업들을 위한 연구 교류, 세계적인 협력 네트워크 구축, 인력양성을 적극 추진해 전북이 국가첨단전략산업의 중추적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