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공무원·공공기관 종사자, 추석명절 앞두고 소외계층 지원 나선다10월 말까지 ‘사랑나눔실천 1인 1나눔 계좌 갖기’ 캠페인 진행
   
▲ 보건복지부(사진=PEDIEN)
보건복지부는 추석명절을 맞아 9월 18일부터 10월 31일까지 44일간 공공부문 종사자를 대상으로 ‘사랑나눔실천 1인 1나눔 계좌 갖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5일 정부기관,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 등에 추석명절을 맞아 소외된 이웃을 지원하기 위한 ‘사랑나눔실천 1인 1나눔 계좌 갖기’ 캠페인 출범을 안내하고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각 기관의 홍보와 협조를 요청했다.

캠페인은 사랑나눔 후원 누리집에 접속한 후 직접 지원분야와 금액 등 후원정보를 입력해 참여가 가능하고 공공부문 종사자뿐 아니라 일반 국민 누구나 후원에 동참할 수 있다.

‘사랑나눔실천 1인 1나눔 계좌 갖기’ 사업에는 46개 정부기관과 170여 개 공공기관을 비롯해 기업, 개인후원자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는 8월 말 기준으로 6,455명이 7억 5,899만원을 후원했다.

특히 올해에는 장·차관급 이상 정무직 공무원이 매월 급여의 10%를 후원해 조성되는 약 20억원의 재원을 별도로 활용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추천한 취약가구에 생활비, 주거·의료·교육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은 “추석명절을 맞아 공공부문 종사자들부터 우리 이웃을 한번 더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발굴해 신속하게 지원하고 작은 사랑나눔이 누군가에게 큰 희망이 되는만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