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진경여고 국제요리·제과경연대회 ‘두각’3년 연속 참가자 전원 수상… 명문학과 입지 다져

익산 진경여자고등학교 교사 및 학생 10명이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2023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경연대회’에 출전해 3년 연속 참가자 전원 수상의 쾌거를 달성했다.

‘2023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경연대회’는 국내 단일요리대회 중 최대 규모로 농림축산부 등 22개 정부기관 및 민간기관이 후원하고 (사)한국조리협회가 주최해 매년 한국음식의 세계화 및 외식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이뤄지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에는 아시아(대만·태국·일본 등) 및 전국 총 1,614팀 4,257명의 조리인이 참가해 요리 솜씨를 뽐냈다. 전북도 특성화고등학교인 진경여고에서는 라이브경연(단품요리), 라이브경연(3코스), 테이블서비스경연, 국제요리경연부문에 출전했다.

먼저 고등부>라이브경연>코스/단품요리-단품요리경연에서는 송다영, 김슬기, 문주란, 전다은 학생이 ‘소담’팀을 이뤄 최우수상(협회장상)과 금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고등부>라이브경연>코스/단품요리-3코스경연에서는 박현영, 김슬기, 문주란, 전다은 학생이 ‘늘해랑’팀을 이뤄 금상을 수상했다.

또한 테이블서비스경연에서는 최희원, 최윤정, 김소은, 김희소 학생이 팀을 이뤄 테이블 셋팅과 테이블서비스경연으로 금상 및 최우수상(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상)을 수상했다. 

특히 국제요리경연에서는 김채아, 김슬기, 문주란 학생이 더운요리부문, 찬요리부문에서 각 금메달과 대상(서울시장상)을 수상하는 등 참가자 전원이 수상하는 쾌거를 얻었다.

진경여고는 조리제빵과 학과개편 첫해부터 이 대회에 출전해 매년 금상 및 최우수상을 수상함으로써 명문학과로의 입지를 다지게 됐다.

김성은 지도교사는 “좋은 성과를 거두기 위해 학생들이 밤낮없이 열심히 준비했고 학교의 아낌없는 지원이 이런 좋은 결과를 얻게 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김윤상 기자  sangsan83@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