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황대연 사회재난과장 ‘이달의 좋은 간부 주인공’자유로운 소통과 존중하는 자세로 함께하는 조직문화 조성 앞장

전북도는 노사가 함께하는 ‘이달의 좋은 간부 주인공’으로 황대연 사회재난과장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도는 3월에는 서로 존중하는 수평적 조직문화 만들기에 앞장선 5급 이상 간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이달의 좋은 간부 주인공’을 선정했다.
황대연 사회재난과장은 도내 현장중심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업무추진과 더불어 권위의식 없는 자유로운 의사소통과 직원을 존중하는 자세로 사회재난과 직원 일동으로부터 ‘좋은 간부’로 추천받았다.
황 과장은 관행적인 점심 모시기 문화를 타파하고 자유로운 연가사용과 휴일 업무연락 금지, 아낌없는 칭찬과 격려로 존중하고 함께하는 직장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도 시설관리팀장으로 재직하며 청사 내 오색정원, 남·여직원 휴식공간, 건강계단 등 직원들이 잠시 쉬어 갈 수 있는 복지 공간 조성에도 기여했다. 
황대연 사회재난과장은 “업무추진은 적극적으로 하되 직원들의 의견도 수용하며 겸손한 자세로 근무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이 신뢰할 수 있는 부서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