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대광법’ 개정, 국토위 법안소위서 불발다음 소위서 재논의 결정… 김 지사, 소위 참석해 법 개정 필요성 강조
28일 오전 국회 국토위 교통법안심사소위를 찾은 김관영 도지사가 대광법 통과 논리를 적극 펼치고 있다.

전북도 제1현안인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대광법)'개정안이 국회 상임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28일 도에 따르면 국회 국토위 교통법안심사소위는 이날 오전 김윤덕(더불어민주당), 정운천(국민의힘)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대광법' 개정안을 병합 심사했다.
하지만 교통법안심사소위는 개정안을 다음 소위에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다음 국회 일정은 잡혀있지 않은 상태다.
김윤덕 의원과 정운천 의원이 발의한 ‘대광법' 개정안은 전주시를 비롯한 인구 50만명 이상 도청 소재지를 대도시권에 포함해 광역교통시설 조성 시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도시권광역교통망 대상에 들면 광역철도와 도로, 간선급행버스 등에서 국비가 지원돼 지역 광역교통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길이 생긴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북특별자치도의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확충을 위해 다음 교통법안심사소위에서는 반드시 ‘대광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