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완주군
완주 화산면 원승치마을, 국가균형발전위 ’취약지역 개조사업 선정’2026년까지 20억원 투입, 주거환경 개선 등 마을정비
   
▲ 완주군청
완주군 화산면 승치리 원승치마을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모사업 ‘2023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신규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24일 완주군에 따르면 취약지역 개조사업은 취약지역 주민들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빈집철거 및 슬레이트 지붕개량, 안전 기반시설, 붕괴위험 담장정비, 마을쉼터 정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완주군은 2화산면 원승치마을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원승치마을은 슬레이트 지붕이 69% 및 30년 이상 노후 주택이 71%, 절개사면에우천 시 토사유출이 발생하는 등 생활환경 개선이 절실한 상황 이었다.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원승치마을은 2026년까지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해 재해사면 보강, 위험담장 정비, 마을안길 안전도로 조성, 주민공동시설 마련, 빈집정비, 슬레이트 지붕개량 및 집수리 등이 추진된다.

공동체 육성 및 주민교육, 주민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도 병행 추진된다.

이용칠 원승치마을 추진위원장은 “원승치마을이 취약지역 개조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무척 기쁘다”며 “주민 전체가 똘똘 뭉쳐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강명완 지역활력과장은 “마을에서 가장 취약하고 긴급한 부분부터 하나씩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며 “오지마을의 주거환경 개선으로 안전하고 살기좋은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