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읍시
정읍시, 의료급여 장기입원자 사례관리로 공감 복지 ‘실현’부적절한 의료 이용 실태 개선·의료급여 재정 안정화 효과 ‘기대’
   
▲ 정읍시청
정읍시는 통원 치료가 가능한 장기입원자의 사례관리를 위해 지난 23일 전라북도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연계해 합동 중재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합동 중재회의는 통원 치료가 가능함에도 병원을 옮겨 다니며 숙식 목적 장기 입원하는 경우 등 부적정한 장기입원자를 파악하고 사후관리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는 샘고을 요양병원과 정다운 요양병원에서 진행됐으며 시와 전북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3개 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시는 부적정한 입원 대상자에 대해서는 퇴원을 유도해 가정에서 외래 이용을 할 수 있게 조치하는 등 장기입원자가 합리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건강 관리가 어려운 대상자는 재가 서비스 또는 시설 입소 등 자원 연계를 통해 건강 관리에 어려움이 없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이 적정 진료를 자발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장기입원자의 적정 의료 이용을 도모할 방침이다.

특히 의료기관의 비협조로 퇴원 유도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입원 심사를 요청하고 정기적으로 합동 중재회의를 통해 퇴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장기입원자에 대한 집중적인 사례관리로 부적절한 의료 이용 실태를 개선하고 의료급여 수급자의 건강한 삶을 도모함과 동시에 의료급여 재정을 안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samnamilbo@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