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퀸메이커’ 김희애X문소리, 우뚝 선 두 여자의 강인함을 담은 ‘엘르’ 화보 공개김희애 “시간 흐를수록 황도희 역에 빠져들어”
   
▲ 사진 제공= 엘르 코리아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의 배우 김희애와 문소리가 패션 매거진 ‘엘르’와 촬영을 진행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서로 다른 색을 뿜어내는 ‘퀸메이커’ 속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라는 콘셉트를 잊지 않고 놀라운 집중력으로 촬영에 임했다.

두 여성의 연대와 협력을 완성도 있게 표현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미지 메이킹의 귀재이자 오경숙을 서울시장으로 만드는 황도희를 연기한 김희애는 “자꾸만 황도희라는 캐릭터에 빠져 들었다 인간 밑바닥까지 후벼 파는 감정이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말하며 ‘퀸메이커’에서의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서울 시장 선거를 위해 황도희와 손잡는 인권 변호사 오경숙 역의 문소리는 “각본을 받자 마자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들었다.

내가 갖고 있는 어떤 면이 오경숙에 녹아 들었겠지만, 오경숙은 저보다 훨씬 용감하고 뜨거운 사람이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로의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 김희애는 문소리에 대해 “즉흥성이나 감성적인 면이 도드라지는 사람도 있는데 이성적인 면에서 특히 탁월하지 않나 싶다 무엇보다 오경숙이라는 역할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두 사람의 다른 성향에서도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황도희는 꼿꼿함을 유지하지만 연약한 면모도 있는 인물이라면, 오경숙은 내면은 단단하면서 유연한 사람이다”고 대답했다.

예고편이 공개되며 높은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퀸메이커’는 4월 14일 공개될 예정이다.

두 주인공 김희애와 문소리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4월호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