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군산시
대야면,‘뮴’착한가게 21호점 탄생
   
▲ 대야면,‘뮴’착한가게 21호점 탄생

군산시 대야면에 착한가게 21호점이 탄생했다.

대야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22일 뮴 카페에 착한가게 현판을 전달하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착한가게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나눔 사업의 일환으로 매월 3만원 이상 일정액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는 가게를 말한다.

착한가게 가입한 조중권 대표는 “기부금이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사용된다는 말을 듣고 참여하게 됐다”며 “어려운 경기 속에서도 이웃 분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열심히 살아가는 데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수영 민간위원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이웃사랑을 위해 착한가게에 동참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지역사회 기부문화가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착한가게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모인 기부금은 관내 지역복지특화사업과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이고 있다.

이찬우 기자  a82816060@gmail.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