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미래 감염병 대비 의료대응체계 강화를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코로나19 이후 팬데믹의 위기 대응을 위한 전문가와 논의의 장 마련
   
▲ 질병관리본부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과 질병관리청은 국회의 코로나19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 팬데믹에 대한 의료대응 강화 방안을 찾고자, ‘미래 감염병 대비 의료대응 체계 강화’ 토론회를 3.17. 오후 2시에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감염병 의료대응 전문가들의 주제별 발제에 이어 현장 의료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관계자 등 분야별 패널과 함께 토론하는 자리로 주제별 발제로는 먼저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가 ‘감염병 위기대응 병상자원관리체계구축 및 의료인력 운용방안’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고 이어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병병원운영센터의 김연재 센터장이 ‘신종 감염병 의료대응 체계 강화’라는 제목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패널토의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건강보험연구센터 신영석 연구위원을 좌장으로 방역, 진료, 병상체계, 연구, 거버넌스, 간호관계자로 구성된 6인의 토론자가 분야별 주제에 대해 개별 토론을 진행한다.

방지환 서울보라매병원 감염내과 과장이 감염병 병원의 최종 진료기관 역할을 해야하는 중앙감염병병원의 역할에 대해, 서울아산병원 감염 내과 김성한 교수는 향후 활발한 감염병 연구를 위해 연구와 관련된 행정 절차, 관련법 개선의 필요성에 대해 제언할 예정이다.

또한 건양대학교 간호대학 정선영 교수는 감염병 대응능력을 갖춘 간호인력 확보와 간호환경 개선에 대해 논의하며 한림대학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가 향후 팬데믹 발생 시 방역대응에 대해, 보건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병상체계, 질병관리청 임숙영 감염병위기대응국장은 거버넌스 구축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토론회에 앞서 최연숙 의원은 “직접 코로나19 대응을 해 온 현장 전문가들이 함께하는 토론회인 만큼, 지금까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논의된 사안들이 미래 신종 감염병의 체계적 대응을 위한 정책으로 이어지기를 바라고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을 부탁하며 저 역시 국회에서 관련 제도 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질병관리청은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중장기 대책 수립 중에 있는 만큼, 이번 토론회에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논의는 향후 실효성 있는 정책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