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익산시, 전북 최초 ‘국립 치유의 숲’ 첫 삽한방·특화림(100ha)·황톳길(2km) 등 연계한 전북 대표 힐링지 탄생

익산시가 함라산에 추진 중인 ‘국립 익산 치유의숲’이‘치유와 쉼’을 제공하는 전북 대표 산림 관광지로 탄생된다.
3일 시에 따르면 ‘국립 익산 치유의숲 조성사업’이 정헌율 시장과 김수흥 국회의원, 서부지방산림청 황성태 청장, 산림청 김주미 산림교육치유과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이 열렸다.
‘국립 익산 치유의숲’은 웅포면 웅포리 산 95번지 일원 함라산 국유림 62ha에 145억원을 투입해 숲속 치유공간을 조성하는 익산시와 서부지방산림청 합동 추진 사업으로 오는 12월 완공 예정이다.
전국 13개소 한정 사업으로 마지막 13번째 장소 유치경쟁 끝에 ‘전북 유일’의 ‘국립 치유의숲’으로 선정되며 도내 산림 힐링 관광지로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다른 지역 치유의숲과 차별화를 위해 지역 한방 인프라(원광대학교 한의학과·한방병원 ·보건소 한방사업계 등)를 접목해 기본 치유를 넘어 전문가의 치료가 가미했다.
또 치유의숲 속에서 ‘금강 낙조 절경’을 조망할 수 있고 테마가 있는 명품 황토 숲길(2km)등 익산만의 시그니처 포인트로 많은 산림휴양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
이를 위해 시는 서부지방산림청과 긴밀 협조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TF팀 운영, 주민의견 청취와 전문가 회의, 벤치마킹 등을 추진해 치유의숲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차별화된 치유의숲 조성을 위해 함라산 특화림, 숲길 등 연계사업 발굴해 32억원을 확보했고 진입도로 확장사업 30억원을 추가 확보중이다.
황성태 서부지방산림청장은 “국립 치유의숲이 조성되면 산림면적이 낮은 전북 지역의 대표 힐링 관광지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공사 기간 중 주민불편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공사가 계획대로 진행되도록 주민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수흥 의원은 “전국에‘국립 치유의숲’은 13곳뿐으로 전북지역 최초로 익산에 조성된다”며 “황톳길과 금강변 낙조경관으로 특성화된 치유의숲이 조성되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장소로 인기를 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헌율 시장은 “익산시만의 특화된 ‘국립 익산 치유의숲’을 조성해 타 지역 치유의숲과의 경쟁우위를 도모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며 “시민들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행복한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서부 산림권역 대표 명소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승옥 기자  seungok345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