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본격화된다!

전주시가 올해 노후화된 야구장을 철거하는 것으로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사업의 가닥을 잡았다.

이는 기존 민선 7기에 결정된 전주종합경기장과 덕진권역을 하나로 묶는 도시재생사업 방침을 민선 8기 우범기 시장이 종합경기장 부지 전면 개발로 바꾼 것으로 해석된다.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사업은 지방선거를 통해 여러 전주시장들이 바뀔 때마다 개발방식이 변경돼 말도 많고 탈도 많았기에 이제는 모든 갈등을 접고 전주발전만을 위해서만 속도를 낼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전주시가 민간 사업자에 사업이 종료될 때까지 끌려 다니지 않으려면 무엇보다도 ㈜롯데쇼핑과의 협의가 중요해질 전망이다. 

10일 시는 우범기 전주시장의 민선 8기 공약에 발맞춰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당초 시민의숲으로 재생하는 기존 방향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부가가치가 높은 전시컨벤션 산업 중심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2035 전주시도시기본계획’상 컨벤션타운과 문화ㆍ전시복합공간으로 계획돼 있는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경제적으로 낙후된 전주를 바꾸고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전시컨벤션 산업의 거점공간으로 만들어 전라도의 경제 수도로 거듭나기 위한 초석으로 삼기로 했다.

특히 시는 전시컨벤션 산업의 후발주자로서 타 도시 컨벤션센터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규모 및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보고 전주종합경기장 부지의 절반 정도 규모를 전시컨벤션센터로 계획해 대규모 전시ㆍ행사장을 확보키로 했다. 

이를 통해 전주한옥마을, 전라감영, 남부시장 등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기존 도시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춘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시는 전시컨벤션 산업 거점 공간 조성에 필요한 공간 확보를 위해 전주종합경기장과 야구장 철거를 결정했으며, 이달 중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중 야구장을 철거할 계획이다. 

이미 시는 시의회 승인을 거쳐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야구장 철거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17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시는 야구장 철거공사를 내년 6월까지 마무리한 뒤 건축물 멸실신고 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친 후 철거부지에 대해서는 안전 펜스와 부지 정리 등 안전시설을 설치해 관리기관인 시설관리공단과의 협의를 통해 지역축제 등의 행사공간으로 우선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전주종합경기장의 경우 49개 입주단체의 사용허가가 올 연말까지로 돼 있는 만큼 철거 시기는 내년 이후 결정될 예정이다. 시는 철거공사의 진행과 더불어 지지부진하던 민간사업자인 ㈜롯데쇼핑과 전시컨벤션 거점산업 구축을 위한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사업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 올해 안에 세부 계획을 반드시 확정 짓는다는 구상이다.

현재 시는 민선 8기 종합경기장 부지개발 방향에 따라 대규모 전시컨벤션센터 건립과 민간투자 규모 등 세부사업 추진 계획에 대한 실무진과의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협상을 마무리해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에 대한 밑그림을 완성하기로 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