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진안군
전국 유일 황단대제 봉행103년 전통 진안 황단대제 봉행
   
▲ 전국 유일 황단대제 봉행
해마다 음력 8월 그믐에 열리는 황단대제가 지난 24일 진안 주천면 대불리 화양산 정상에 자리잡은 황단에서 보존회 회원, 지방유림을 비롯한 수당 이덕응 선생의 후손 등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군에 따르면 쇠퇴해가는 민심과 기울어가는 국운을 만회하고자 조정에 황단설립을 윤허 받아 해마다 음력 8월에 화양산 정산에서 수당 선생의 제자와 후손들이 모여 천극의 옥황상제 지극의 공자, 인극의 고종황제 3극을 모시고 국가의 안위와 문화창달 및 조선망국에 따른 자주독립을 염원하는 삼극제를 103년째 올리고 있다.

황단은 주천면 대불리 화양봉, 무릉리 선암봉, 신양리 제천봉, 정천면 갈용리 천황봉, 충남 금산군 두문봉, 파초봉, 유제봉 등 7곳에 산재되어 있었으나 지금은 모두 없어지고 오직 이곳 화양산 황단만이 그 명맥을 유지해 오고 있다.

이날 초헌관으로 참석한 전춘성 진안군수는 “황단대제는 나라의 안위와 군민의 안녕, 풍요를 기원하는 우리 군의 전통적인 제례”고 말하며 “우리 군민들이 코로나로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내고 건강하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철의 기자  c73013@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