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부안군
부안군문화재단, 메타버스·농업 결합 창의예술교육 랩 진행
   
▲ 부안군문화재단, 메타버스·농업 결합 창의예술교육 랩 진행

부안군문화재단이 가상세계로 확장되는 패러다임에 발맞춰 메타버스와 농업을 결합한 예술교육 “문학관 앞 아이들과 함께 GREEN 동화”를 11월 5일까지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기초 문화재단 간의 협력 아래 이루어지는 창의예술교육 랩으로 각 지역에 맞춘 주제를 선정해 지난 6월부터 콘텐츠 개발을 진행해 이달 초 본격적인 프로그램이 시작됐다.

인근 어린이집 6세반 아이들과 함께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다양한 문화예술적 자극을 통해 식물을 재배하고 해당 자극에 따른 변화를 관찰하는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식물 재배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정서적 영향을 함께 연구 중이다.

사업의 전 과정은 메타버스 플랫폼‘SPOT’를 통해 공유된다.

재단 SNS 등에 공유된 QR코드를 통해 플랫폼에 접속하면 어린이들이 예술교육을 통해 만든 작품과 식물을 재배하는 모습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지난 9월 2일 부안의 청년농부와 함께 총 3개의 돔에 무와 비트 씨 파종을 진행했으며 각각 일반 재배가 이루어지는 자연동과 청각적 문화예술 자극으로 키우는 소리동, 식물을 쓰다듬고 대화하며 교감하는 사랑동으로 나누어 사업 종료 후 3개 돔의 변화 양상이 비교 분석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기후위기를 대처하는 시작은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 그린마인드에서 시작한다”며 “식물을 키우는 아이들의 마음에 그 마음이 싹 틔울 수 있길 바란다”고 사업의 의미를 밝혔다.

한편 사업이 종료되는 11월 5일에는 참여 어린이 보호자 및 재단 관계자 등과 함께 재배한 식물을 수확하고 간단한 음식을 만들 예정이다.

홍정우 기자  jbjb0153@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