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관영 “사람 모이는 새만금 만들어야”

김 당선인, 핵심공약 ‘새만금 사업’추진 첫 행보
새만금청-새만금개발공사 찾아 주요 현안 논의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22일 도지사직 경제산업분과 인수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를 방문해 새만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주요 정책을 논의했다.

“매립과 기반시설 조성을 넘어선 사람들이 모이는 새만금 만들어야”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22일 도지사직 경제산업분과 인수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를 방문해 새만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주요 정책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방문은 당선인 핵심 공약이자 지난 30년간 전북도의 숙원사업으로 추진해 온 새만금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한 당선인의 첫 행보다.

이날 김 당선인은 새만금개발청에 방문, 지난 5월 취임한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을 만나 앞으로 추진 될 2단계(~2030년) 새만금 핵심 사업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새만금 재생에너지 수상태양광 1단계 사업 조속 추진과 정주인구 유입을 위한 산업단지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새만금개발공사 방문에서는 공사에서 추진하는 주요 사업에 대한 브리핑을 청취하고, 강병재 새만금개발공사 사장과 함께 공공주도 매립사업 추진과 수변도시 기반시설 조기 구축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당선인은 “저는 2012년 초선 국회의원 때 새만금개발청을 설립하고, 세종시에 있던 개발청을 새만금으로 이전하는데 관여했다. 굉장히 애정을 많이 갖고 있다”면서 “새만금이 단지 전북도의 중심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장기 임대 용지 유치, 관광단지 조성, 재생에너지를 통한 투자기업 유치 등 그동안 추진해 왔던 것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전북도가 적극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덧붙여 “새만금 사업은 현재 매립과 핵심 기반시설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고, 이제는 한걸음 더 나아가 사람이 모이는 새만금을 위해 노력해야 할 시기”라며 “앞으로 도와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를 비롯한 관계 부처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임기 내에 새만금에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관영 당선인은 민선 8기 새만금 핵심 공약으로 국제투자진흥지구 지정, 대규모 테마파크 유치, 국제학교 유치 등을 약속했다.

유호상 기자  hosang4955@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