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전주한옥마을역사관, ‘전주천’ 특별전전주천의 역사와 문화, 최명희의 소설 속 전주천 등 전시, 부채 꾸미기 체험 진행
   
▲ 전주한옥마을역사관, ‘전주천’ 특별전

전주한옥마을역사관에서 오는 8월 21일까지 전주천의 역사와 변화상을 소개하는 ‘한옥마을을 감싸는 물길, 전주천’ 특별전이 열린다.

이 특별전은 조선시대 한시에 담긴 전주천의 풍경부터 오늘날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전주천에 관한 역사와 이야기를 살피고 전주천과 함께한 시민들의 흔적과 최명희의 소설 속 전주천의 모습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는 전주십경, 전주천을 따라 흐르다 전주천의 다리들, 마을과 사람을 잇다 산업화의 물결, 그리고 다시 찾은 전주천 최명희의 소설 속 ‘소살소살’ 흐르는 전주천 등 4개 주제로 구성됐다.

조선후기 추재 조수삼의 시에 담긴 전주천의 모습을 시작으로 천변을 따라 들어선 시장의 성격에 따라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 다리들, 산업화 이후 오염된 전주천을 되살리기 위한 전주시와 전주시민들의 복원·정화활동, 전주천을 곁에 두고 살아온 최명희가 소설 속에 그린 전주천의 모습 등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전주천 관련 고서적 및 고지도 전주천 옛 다리 사진 전주천 정화활동 사진 및 복원사업 자료 소설가 최명희가 남긴 도서 등 22점의 전시물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한벽당과 전주천 풍경을 본뜬 부채 꾸미기 체험 코너도 마련돼 전시 관람객들이 자유롭게 글과 그림을 그려 가져갈 수 있다.

이 특별전은 한옥마을전시관 휴무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특별전시가 전주천이 갖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전주천을 따라 흐르는 전주시민들의 삶과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