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 스마트팜 청년창업 5기 현장설명회 개최최첨단 스마트팜 보육온실을 활용한 현장중심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창업농에게 농업의 비전 제시
   
▲ 전북 스마트팜 청년창업 5기 현장설명회 개최

전라북도 농식품인력개발원은 `스마트팜`을 이끌어 갈 청년창업 농업인 양성을 위한 스마트팜 청년창업보육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청년창업농 대상으로 5월 13일 오후 2시에 전북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 스마트농업교육센터에서 진행했다.

도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오프라인 현장설명회를 개최하면서 전국의 지원자들을 위해 ‘농정원 스마트팜 TV’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를 실시하고 동영상은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교육 신청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부터 만 39세 이하의 청년이며 전공에 관계없이 스마트팜 취·창업을 희망하는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전북농식품인력개발원은 전국 최초로 김제 백구에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21년 11월에 준공하고 스마트팜 청년창업보육사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전라북도는 2018년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사업을 시작으로 54명 수료생이 자가영농, 취업했고 현재 97명의 교육생이 교육형 실습과 자기주도하에 경영형 실습을 스마트농업교육센터에서 진행 중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감도] 전북농식품인력개발원은 선발된 교육생을 대상으로 8월 중에 오리엔테이션을 거친 후 9월부터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영농 지식과 기반이 없는 청년도 스마트팜에 취·창업할 수 있도록 입문교육, 교육형실습, 경영형실습 으로 총 20개월간 진행된다.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 교육과정을 수료한 교육생에게는 취·창업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스마트팜 장기임대 온실 우선 입주자격 부여, 스마트팜 종합자금 신청 자격 부여, 청년후계농 선발시 가점 부여, 후계농업경영인 100명 선발인원 배정, 농신보 보증비율 우대 등을 받을 수 있다.

신원식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청년창업 스마트농업교육센터에서는 미래의 먹거리를 책임질 젊은 역군을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하며 아울러 청년들이 전북에 정착해 지역 농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