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도, 희망을 알리는 새해 첫아기 출생 축하전주시‘세나여성의원’에서 1월1일 0시 30분 첫 출생
   
▲ 전북도, 희망을 알리는 새해 첫아기 출생 축하

전북도는 지난 1일 ‘세나여성의원’에서 전북의 희망을 알리는 새해 첫 아기가 태어났다고 밝혔다.

새해 첫 아기는 전주시 완산구 서서학동의 산모 서모씨와 남편 원모씨 부부 사이에 둘째 여아로 태어나 우렁찬 울음소리로 ‘검은 호랑이의 해’를 열었다.

전북도는 7일 해당 병원을 방문해 새해 도내에서 건강한 첫 아기 출생을 축하하는 덕담을 나누며 아기의 건강과 안전한 산모의 산후조리를 당부했다.

또한 영아기 출산·양육정책 지원사업 및 신청 방법을 자세하게 안내했다.

‘영아기 집중투자’ 사업은 아동양육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해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주요 사업은 첫만남이용권, 영아수당, 아동수당 등이다.

‘첫만남이용권’은 2022년 이후 태어난 모든 아동에게 1인당 200만원씩 바우처 형태로 지급되며 육아용품 구입 등에 사용할 수 있다.

2022년 출생아부터 가정에서 양육하는 아동은 두 돌 전까지 기존 가정양육수당 대신 ‘영아수당’을 받게 된다.

‘아동수당’은 월 10만원을 지급하는 제도로서 2022년부터는 만 8세 미만 모든 아동으로 확대된다.

영아기집중투자 관련 신청 방법은 ?아동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방문신청하거나, ? 복지로 또는 정부24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새해 검은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받아 전북의 희망을 안겨준 아이들의 출생을 모두 축하하고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기 바란다”며 “앞으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실질적 도움을 주는 시책을 발굴·지원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안재용 기자  anjy0902@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