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2021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개최
   
▲ “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
보건복지부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11월 19일 오후 4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2021 세계 자살 유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은 자살로 인해 상처받은 유족들이 치유와 위로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건강한 애도를 하기 위한 날로서 부친을 자살로 잃은 미국의 해리 리드 前 상원의원이 발의한 ‘세계 자살 유족의 날’ 지정 결의안이 통과된 1999년을 시작으로 전 세계적으로 매년 추수감사절 전주 토요일에 기리고 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을 고려해 사전 신청자를 대상으로 좌석 띄어 앉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됐으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계정으로도 생중계됐다.

이번 기념행사는 “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라는 주제로 소중한 사람과 갑작스럽게 사별한 자살 유족을 위로하고 유족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 및 권익 옹호를 위해 기획됐다.

이를 위해 자살 유족의 언어로 우리 사회가 유족을 대하는 관점과 태도에 대해 듣고 유족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기 위한 국가와 사회의 책임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자살 유족 황웃는돌 작가는 유족에게 상처가 되었던 경험을 그림과 해설로 풀어냈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자살 유족 대표, 자살예방사업 실무자, 민간단체 대표는 “자살 유족 관련 인식개선”을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자살 유족에 대한 사회의 편견으로 유족이 일상으로 돌아오는 과정이 쉽지 않은 것이 안타깝다”며 “자살 유족을 편견이 아닌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인식개선 등 자살 유족의 권익 옹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더 스트링 앙상블’의 현악 4중주 공연 후 서예가 최일섭 작가는 이번 행사의 주제인 “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를 큰 붓으로 쓰는 퍼포먼스를 시연했다.

한편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을 맞아 자살 유족 자조 모임의 긍정적 영향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자조 모임 경험을 주제로 수기 공모전을 개최했다.

수상작으로는 대상 “겨울에도 피는 꽃나무”를 포함한 총 11편의 작품이 선정됐으며 수상작과 가작 10편을 모아 12월 중 수필집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공모전 수상작은 글판으로 제작해 행사장에 전시했고 기념행사에서는 대상작을 주제로 수상자 낭독식과 그림 공연을 펼쳤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이번 기념행사는 자살 유족 지원사업의 정책적 필요성과 향후 방향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끌어낸다는 점에서 뜻깊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정부는 ‘자살 유족 원스톱 서비스 지원사업’, ‘동료지원 활동가 양성’ 등 다양한 유족지원을 통해 자살 유족이라는 이유로 일상이 제약받지 않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은 “같은 경험을 가진 분들이 서로의 아픔을 공감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함께함으로써 어려움을 이겨나가는 과정은 소중하다”며 “복지부와 함께 자살 유족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