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1위표 29개' 로비 레이, AL 사이영상 수상…NL은 코빈 번스

류현진(34)의 토론토 블루제이스 동료 로비 레이가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주인이 됐다.

MLB.com은 18일(한국시간) "레이가 2021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레이는 총 30개의 1위 표 중 29개를 확보, 총 207점을 얻어 뉴욕 양키스의 게릿 콜(123점)을 제치고 사이영상의 영예를 안았다.

레이는 2021년 총 32경기에서 193⅓이닝을 책임지며 13승 7패, 평균자책점 2.84, 탈삼진 248개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아메리칸리그 1위, 탈삼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였다.

레이는 토론토 구단 역사상 4번째 사이영상 수상자가 됐다. 팻 펜트겐이 1996년 토론토 선수 최초로 사이영상을 차지했고 이후 로저 클레멘스(1997,1998), 로이 할러데이(2003) 등이 뒤를 이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은 밀워키 브루어스의 코빈 번스에게 돌아갔다. 번스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잭 윌러와 나란히 1위표 12개를 받았지만 2위표에서 14-9로 앞섰다. 번스는 총 151점으로 141점에 그친 윌러를 제쳤다.

번스는 올해 28경기에서 11승5패 평균자책점 2.43 234탈삼진의 성적을 올렸다. 번스는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