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쉬멍 놀멍 치유의 숲으로 ‘제4회 산림치유 프로그램 경진대회’
   
▲ 쉬멍 놀멍 치유의 숲으로 ‘제4회 산림치유 프로그램 경진대회’
산림청은 산림치유지도사의 창의적인 산림치유 프로그램 발굴과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14일에 실시한 ‘제4회 산림치유 프로그램 경진대회’에서 한결, 박진영, 임지원 산림치유지도사의 ‘숲, 나를 마주하다’를 최우수 수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경진대회에 총 33건이 접수됐으며 서류심사를 거쳐 6건의 산림치유 프로그램에 대해 발표, 시연 등 심층 심사를 했다.

발표심사는 지난 14일 ‘국립대전숲체원’에서 열렸으며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우수상·장려상 수상자가 선정됐다.

최우수로 선정된 ‘숲, 나를 마주하다’는 20~30대 청년층의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해 산림치유지도사와 청년층이 한팀이 되어 3주간의 대면·비대면 교류를 통해 정서적 교감과 배려의 가치를 느끼는 장기 산림치유 프로그램이다.

현재 코로나 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대면으로 하는 산림치유 프로그램 체험은 2회로 최소화하는 대신, 온라인 비대면 교류의 비중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세부프로그램을 제시했다.

심사위원들은 ‘숲, 나를 마주하다’ 중 ‘마음에 씨앗 심기’, ‘새싹틔우기’, ‘꽃피우기’ 주제의 비대면 프로그램이 실시간 온라인으로 20∼30대 청년들을 모이게 하고 대화와 교감을 통해 위안과 외로움 해소에 도움이 되는 유익하고 재미있는 ‘신선한 아이디어’라고 평가했다.

우수상은 각각 소리나무숲 주식회사 및 국립 제천 치유의 숲, 장려상은 한국숲치유, 울림, 희망숲연구소에게 각각 돌아갔다.

제4회 산림치유프로그램 경진대회 수상 숲, 나를 마주하다 함께, 만세 숲, 오색힐링 숲테라피 기억의 숲, 마음의 봄, 숲에서 찾다, 오감 힐링오행 로드 “이제 그만 화 풀어~” 산림치유 프로그램 경진대회를 주관하고 있는 한국산림치유지도사협회 관계자들과 심사위원들은 회를 거듭할수록 산림치유지도사의 기획능력이 향상되어 알찬 구성의 산림치유 프로그램 개발이 늘어나고 있다고 평가하고 내년 제5회 산림치유 프로그램 경진대회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을 나타냈다.

아울러 이번 제4회 경진대회에 접수된 산림치유 프로그램이 지난해 제3회 경진대회보다 14건이 늘어나 산림치유 프로그램 개발에 대한 산림치유지도사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회차별 경진대회 접수현황 : 1회 19건 / 2회 18건 / 3회 19건 / 4회 33건 산림청은 이번 산림치유 프로그램 수상작을 산림치유지도사가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 참고 활용할 수 있도록 자료집으로 제작해 치유의 숲 등에 배부하고 누리집에 게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현주 산림청 산림교육치유과장은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지난 10월10일은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세계 정신건강의 날’로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우울과 불안 등 정신건강 우려가 고조됨에 따라 이 날의 의미와 중요성이 크게 다가왔다”며 “산림치유가 국민들에게 신선함과 재미를 선사하고 우울과 불안 등의 정신건강 문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산림치유지도사의 열정 넘치는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