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나 혼자 산다' 이은지, 조회수 200만의 주인공 부캐 '길은지'로 변신길 한복판 시민과 댄스 배틀까지? '스트릿 은지 파이터' 예고 폭소
   
▲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MZ세대 대표 개그우먼 이은지가 걸스힙합 최강자 ‘길은지’로 변신한 부캐 일상을 공개한다.

길 한복판에서 즉석 댄스 배틀까지 마다하지 않는 댄스퀸 ‘길은지’의 등장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핵인싸 개그우먼 이은지의 부캐 ‘길은지’ 라이프가 공개된다.

이은지는 조회수 200만의 주인공, 부캐 ‘길은지’를 소환한다.

‘길은지’는 2005년의 유행에 멈춰 있는 패션리더들을 그린 유튜브 콘텐츠 '05학번이즈백'에서 탄생한 댄스퀸 캐릭터다.

그때 그 시절 패션과 말투, 댄스까지 완벽하게 재현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은지는 걸스힙합 최강자 ‘길은지’로 변신, 홍대 길 한복판에서 벌어질 ‘스트릿 은지 파이터’를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길은지’를 알아본 시민들과 길 한복판에서 즉석 댄스 배틀까지 펼치며 댄스퀸의 위엄을 뽐낼 예정이다.

‘길은지’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밀레니얼 감성. 이효리 ‘텐미닛’ 패션으로 한껏 멋을 낸 ‘길은지’는 패션의 메카 홍대까지 제패했다고. ‘길은지’는 환호하는 시민들을 향해 “힘내 내일 놀토잖아~”고 화답했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또 이은지는 7평 원룸 한편을 꽉 채운 ‘길은지존’을 공개, 05년도 유행템으로 추억을 소환할 예정이다.

카고 바지와 챔피언 벨트, 버스 손잡이 만한 귀걸이와 망사 캡모자까지 화수분처럼 튀어나오는 잇템 릴레이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부캐 라이프를 만끽한 ‘길은지’는 현관문을 열자마자 본캐 이은지로 돌아온다.

이은지는 본캐 못지않은 사랑을 받고 있는 부캐 ‘길은지’ 사이 정체성 혼란에도 “오늘에 충실하게 살아왔다”며 야식 타임과 함께 속내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이어 이은지는 아버지와 통화로 하루를 마치며 “아빠 지갑에 내 사진이 있었어?”고 놀라기도. 자취 7개월 차에 비로소 아버지의 찐 사랑을 깨달으며 뭉클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이은지가 선보일 ‘스트릿 은지 파이터’는 오늘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