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무주군
무주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관광지 만든다관광지 방역수용태세 개선지원 사업 추진
   
▲ 무주군청
무주군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여행환경을 조성하고 관광객들의 여행 불안 심리를 해소하기 위해 “관광지 방역수용태세 개선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무주군 주요 관광지에 방역관리요원을 배치해 생활방역수칙을 지도하고 관광지 방역과 환경 점검을 수시로 실시하는 등 방역 · 수용태세를 개선하는 것으로 12월까지 무주덕유산리조트와 태권도원, 무주향교, 반디랜드, 머루와인동굴 등 주요 관광지 5곳에 총 17명의 방역관리요원을 배치한다.

현재 11명의 방역관리 요원이 근무를 하고 있으며 9월 중으로 6명을 추가 배치할 예정이다.

무주군청 관광진흥과 이형재 과장은 “세계적인 으뜸 관광지를 지향하는 관광군인만큼 ‘위드 코로나19’를 위한 정책발굴과 추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관광지 방역 · 수용태세 개선 사업은 그 일환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기반이 되고 무주군이 안전한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는 토대가 될 수 있도록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올해 총 150여억원을 관광분야에 투입한다는 계획으로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전까지는 언택트 관광에 초점을 맞추고 장기적으로는 6개 읍면 특성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으뜸관광 실현을 가시화한다는 방침이다.

김충근 기자  kcg1234@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