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고창군
고창 학원관광농장 해바라기·메밀꽃밭
   
▲ 고창 학원관광농장 해바라기·메밀꽃밭

고창관광발전네트워크가 9월의 ‘가볼만한 고창’으로 학원농장의 해바라기밭과 메밀밭을 선정했다.

학원농장은 규모만 12만평에 달해 관광객 간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대표적인 비대면 관광지이자 열린 관광지다.

올 가을엔 해바라기꽃과 메밀꽃이 만개해 호젓한 정취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학원농장이 처음 드넓은 구릉지대의 한 복판에서 보리농사와 콩농사를 주로 짓던 평범한 농장이었다.

그러던 것이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봄철 청보리밭의 아름다운 풍광이 사람들의 이목을 끌게 되고 많은 방문객들이 찾기 시작하면서 농촌관광의 명소로 떠오르게 됐다.

가을 메밀농사는 꽃이 피면 아름다운 경관을 만들어 낸다.

메밀꽃이 만발하면 “팝콘을 소쿠리 채 쏟은 듯한” 장관이 펼쳐진다.

여름과 가을사이엔 해바라기가 주인공이다.

원래 해바라기는 여름꽃인데 올해는 해바라기의 파종시기를 조금 늦춰 9월에 메밀꽃과 동시에 피도록 했다.

드넓은 벌판에 한쪽에는 온통 하얀 메밀꽃, 또 한쪽에는 노란 해바라기꽃이 만발하는 풍성함은 9월의 학원농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력이다.

학원농장은 곳곳의 산책로 작은 숲이 잘 어우러져 방문객들의 휴식을 돕는다.

또 메밀밭을 보며 차를 마실 수 있는 농가 카페를 새로 개장해 관광객들의 쉼터 문제도 해결했다.

강성일 기자  hrp5600@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