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안산·김제덕의 '로빈후드' 화살, IOC 올림픽박물관에 전시
안산과 김제덕의 로빈 후드 화살이 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대한양궁협회 제공)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 경기에서 나온 안산(20·광주여대)과 김제덕(17‧경북일고)의 '로빈 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대한양궁협회는 1일 공식 SNS를 통해 "도쿄 올림픽 혼성 4강전에서 나온 안산과 김제덕의 '로빈 후드' 화살을 IOC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결정했다"며 "대한민국 양궁의 역사적인 순간이 IOC 박물관에서 지속적으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로빈 후드 화살'이란 이미 꽂힌 화살을 뒤이어진 화살이 포개어 뚫는 것을 말한다.

지난 7월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혼성 준결승에서, 안산이 쏜 화살이 이미 과녁에 꽂혀 있는 김제덕의 10점 화살을 뚫고 똑같은 위치에 꽂혔다.  

안산과 김제덕은 역사적 '로빈 후드' 화살은 물론 직접 사인한 유니폼까지 함께 기증했다.

둘은 함께 혼성전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긴 데 이어, 안산은 개인전과 여자 단체전, 김제덕은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는 등 펄펄 날았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