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전북도, 산림복지 위한 녹색자금 지원사업 공모사회복지시설과 의료기관, 시군 대상으로 7월 23까지 접수
   
▲ 전라북도청
전라북도는 사회복지시설 이용자와 의료기관 입원환자 등 사회적 약자의 생활환경 개선과 휴양·치유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녹색 인프라를 확대한다.

20일 전북도는 도내 복지시설과 의료기관, 특수학교 등을 대상으로 오는 23일까지 ‘22년 녹색자금 공모사업 신청을 받아 사업 대상자를 선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 사업은 복지시설 나눔숲, 무장애 나눔길, 치유의 숲 조성 등 총 3개 분야이며 녹색자금 156억원 규모로 추진한다.

복지시설 나눔숲은 사회복지시설이나 의료기관, 특수학교의 실외에 숲을 조성해 정서안정과 면역력 증진 등을 꾀하는 환경 개선사업이다.

무장애 나눔길은 장애인, 노약자 등 보행약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숲을 체험할 수 있도록 목재데크와 편의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22년부터 신규로 추진하는 치유의 숲 조성은 지역사회 중심의 산림치유 체험 여건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복지시설 나눔숲 조성사업은 개소당 최대 2억원,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은 최대 20억원까지 지원한다.

치유의 숲 조성사업은 개소당 61백만원을 지원한다.

응모 방법은 사업신청서 및 사업제안서를 작성해 7월 23일까지 시·군 산림부서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방법과 지원조건 등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누리집 공지사항을 참조하면 된다.

한편 전라북도는 2007년부터 2020년까지 녹색자금 25,367백만원을 지원받아 총 115개소에 녹색 인프라를 확충했다.

올해도 복지시설 나눔숲 5개소, 무장애 나눔길 4개소를 조성하고 있다.

허전 전라북도 환경녹지국장은“녹색자금 지원사업은 복권 수익기금을 활용해 사회배려 계층의 거주환경을 개선하고 숲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매우 유익한 사업으로 산림복지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훈 기자  finelimite@naver.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