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영국 매체 "부진을 선수 탓으로 돌린 모리뉴, 신뢰 완전히 잃었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감독이 선수단으로부터 신뢰를 잃었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7일(이하 한국시간) "모리뉴 감독이 최근 팀의 부진을 선수탓으로 돌리고 있다. 선수들로부터 신뢰를 완전히 잃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리뉴 감독은 지난 4일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둔 뒤 선수들에게 공개적으로 아쉬움을 표한 바 있다.

당시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콕 집어 "왜 슛을 하지 않고 동료를 찾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했으며 "승리에 가까워진 상황에서 몇몇 선수들의 반복된 실수가 불안함을 만들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또한 과거 맡는 팀마다 보여줬던 특유의 끈끈한 수비력이 왜 없어진 것 같느냐는 질문에 "(감독은 잘하고 있지만) 선수들이 예전과 다르지 않느냐"며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이 매체는 "모리뉴 감독의 발언은 선수단의 인내심 한계를 드러내기에 충분하다"며 "이 발언들은 라커룸 분위기를 최악으로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토트넘의 성적은 지지부진하다. 특히 반드시 잡았어야 했던 뉴캐슬전에서도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치며 14승7무9패(승점49)로 6위에 머물고 있다.

이미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마저 탈락한 토트넘으로선 리그마저 부진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