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잘 던지고도 아쉬웠던 류현진, 텍사스 상대로 시즌 첫 승 재도전

올 시즌 개막전에서 잘 던지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두 번째 등판에서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8일 오전 3시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리는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은 지난 2일 뉴욕 양키스와의 올 시즌 첫 경기에서 호투를 했지만 승리를 기록하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당시 류현진은 5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 3-2 승리를 견인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2-2로 맞선 6회말에 강판, 시즌 첫 승을 챙기지 못했다.

양키스전에서 류현진은 2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상대한 게리 산체스에게 실투를 던져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지안카를로 스탠튼, 애런 저지, 애런 힉스 등 양키스가 자랑하는 강타자들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빼어난 투구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이제 텍사스를 상대로 첫 승을 노린다. 텍사스는 올 시즌 리빌딩을 추진하고 있는데, 시즌 초반 경기력을 감안하면 류현진의 첫 승을 기대해봐도 좋다.

텍사스는 지금까지 치른 4경기에서 1승 3패로 경기력이 좋지 못하다. 특히 마운드가 흔들리면서 4경기 동안 34실점을 했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45실점)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지난 6일 열렸던 토론토와의 경기에서도 6실점을 하면서 2-6으로 패했다.

류현진의 든든한 지원군 포수 대니 잰슨이 문제없이 텍사스를 상대로 포수 마스크를 낄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큰 힘이다.

잰슨은 지난 6일 텍사스와의 경기에서 상대의 파울 타구에 오른쪽 무릎 안쪽을 가격당해 부상이 우려됐다. 하지만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잰슨의 상태가 좋다. 8일 텍사스전 출전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잰슨은 지난 시즌부터 류현진과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류현진은 잰슨과 호흡을 맞춘 12경기에서 평균자책점은 2.81을 기록했다. 류현진 스스로도 "잰슨이 포수 마스크를 쓰고 앉아있으면 마운드에 오를 때 마음이 편안하다"고 밝히기도 했었다.

또한 토론토의 불펜과 수비 등이 우려했던 것보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류현진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류현진은 양키스와의 첫 경기 후 "야수, 불펜 선수들은 모두 100점 만점 활약을 펼쳤다"고 동료들의 경기에 미소를 짓기도 했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