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박성일 완주군수, 여름철 재해우려지역 현장점검오성저수지, 수원천 등 찾아

박성일 완주군수가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를 위해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2일 완주군은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관내 재해우려지역 3곳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박성일 군수는 점검반과 함께 재해위험 저수지 조기경보시스템설치 사업지구(오성저수지), 재해복구사업 지구(수원천), 급경사지 정비사업 지구(대아3 급경사지)를 찾아 현장 재해위험 요인들을 확인했다. 

또한, 여름철 주요재난인 태풍, 집중호우로부터 인명·재산피해를 막기 위해 붕괴, 침수 및 낙석우려 지역을 대상으로 시설물 유지관리 상태와 재해위험 방지 대책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군은 이번 점검 과정에서 확인된 문제점을 재해대책기간 시작 전인 5월 14일까지 집중관리하고 인명피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주민 대피계획, 위험지역 표지판설치, 비상연락망 등을 정비해 군민의 안전을 위해 현장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자동음성통보 마을방송 410개소, 재해전광판 4개소, 산간계곡경보시설 28개소 등을 추가로 점검해 여름철 자연재난 발생 시 위급상황 전파 및 2차 피해예방에 차질 없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이박성일 완주군수는 “여름철 집중호우 시 피해가 없도록 재난위험요인을 사전 해소하고 신속한 대처와 상황관리로 재해우려지역의 시설물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항상 사전 점검에 신경써야 한다”며 “위급상황 발생 시 예·경보시설 운영으로 주민들의 인명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관계자 등에게 당부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