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주시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담은 사이트 개설자연의 소리 등 영화·영상 콘텐츠와 미디어 산업 후반 제작에 활용 가능한 효과음원 제공
   
▲ 전주시청
기와집 대문을 여는 소리와 추자도 몽돌해변의 공간음 등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이 담겨진 사이트가 생겼다.

전주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DB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효과음원 제공 플랫폼인 ‘케이사운드 라이브러리’를 개설했다고 31일 밝혔다.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DB구축 사업’은 전량 수입에 의존 중인 영화 효과음원의 국산화를 위해 지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 40억원을 들여 전통소리, 자연의 소리 등 총 7개 분야 3만 여 건의 영화 효과음원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현재까지 영화·영상 콘텐츠와 미디어 산업 후반 제작에 활용 가능한 효과음원 1만8340건을 제작했으며 4월부터는 ‘케이사운드 라이브러리’를 통해 음원을 창작자 및 효과음원 수요자들에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회원으로 가입하면 20개의 효과음원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정책과장은 “한국적 소리 자산과 정서를 담은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서비스 개시를 통해 창작자와 수요자의 공공서비스 향유권이 대폭 향상될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 한국형 영화 효과음원 DB구축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