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기성용 그럴 아이 아냐"…초등 시절 감독이 나섰다

국가대표 출신 축구 스타인 기성용이 최근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가운데, 초등학교 시절 감독인 정한균 순천중앙초 감독이 "그런 일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기성용에게 힘을 실었다.

25일 뉴스1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 감독은 "축구보다 인성교육을 먼저 강조하는 지도 철학을 갖고 지금까지 애들을 가르쳤다"며 "기성용이 그럴 아이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감독은 "기사를 보고 성용이에게 전화해서 혹시 모르니 장난이었어도 무슨 일이 있었다면 사과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성용이가 '비슷한 일이라도 했으면 사과를 하고 싶은데 전혀 그런 일이 없다'고 하더라"며 "성용이와 통화를 해보니 성용이 말이 맞다"고 말했다.

기성용의 학창 시절을 묻는 말에 정 감독은 "축구밖에 모르던 애"라며 "감싸려는 것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 말하면, 다른 애들 놀 때도 축구 비디오 보고 혼자 연구하던 애"라고 답했다. 그는 "공부도 열심히 하고 친구들과 우애도 좋아서 주장을 하던 아이다. 주장을 아무나 시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