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북도
“새만금 태양광, 대기업 특혜 등 문제 심각”

민간위원들, 22일 기자회견 열고 공고 ‘전면 철회’요구
“지역 업체 참여비율 40% 지켜지지 않았다”문제 제기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22일 전북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기업에 대한 특혜, 지역상생 원칙 위반, 환경피해 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주도의 300㎿ 규모의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입찰이 특혜와 환경훼손 등으로 지역 상생을 막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은 22일 전북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기업에 대한 특혜, 지역상생 원칙 위반, 환경피해 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민관협의회는 새만금개발청에 의해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에 각계 의견 수렴 등을 위해 새만금 인근 시ㆍ군 대표, 시민ㆍ환경ㆍ어민단체, 전문가, 정부ㆍ공기업 관계자 등이 참여하고 있다.

민간위원들에 따르면 한수원은 2020년 12월 29일 자회사 (주)새만금솔라파워를 통해 새만금 300MW 수상태양광 입찰 공고를 내고 올해 2월 15일 제안서 접수를 마쳤다. 

제안서 접수 결과, 두 곳만 입찰에 참여했고 그 중 한곳은 자격조건 여부도 의심되고 있다. 한화를 제외하고는 입찰 참여를 오랫동안 준비해온 대형 건설사들이 모두 제안서 접수를 포기한 것.

대기업들의 제안서 접수 포기에 대해 민간위원들은 현대글로벌(주)에 대한 상상할 수 없는 특혜로 사업성이 불투명한데다 사업시행자에게 과도한 부담을 지우는 불공정 입찰이기 때문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한수원은 300MW 전체를 대상으로 입찰 공고를 내는 모양새를 취했으나 사실상 100MW 분량은 ‘제3의 계약자’로 표현된 현대글로벌(주)에게 일방적으로 배정하는 불공정 입찰을 했다는 것이 민간위원들의 주장이다. 300MW 전체에 대한 최종 보증 책임은 입찰을 통해 선정될 사업시행자가 맡는다. 

이 자리에서는 지역 업체 참여 비율도 문제로 제기됐다. 이번 한수원 입찰공고 마감결과 지역 업체 참여 수는 불과 4~5개사(한화컨소시엄 4개, 다른 컨소시엄 5개)이며 민관협의회의 합의 사항이었던 지역 업체 참여비율 40%가 지켜지지 않았다. 총사업비 3,400억원 중 지역 업체 시공참여 몫은 600억원에 불과하다. 사실상 18%만 참여했다는 게 지역 업체들의 의견이다. 

아울러 자재로 FRP와 발포플라스틱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도 제기됐다. 

민간위원들에 따르면 한화컨소시엄에 확인한 결과 구조체에 FRP를 사용할 계획이다. FRP는 재활용이 불가해 오로지 소각과 매립을 통해 폐기할 수밖에 없다. 

민간위원들은 “새만금을 FRP 구조체로 뒤덮을 경우 20년 후 엄청난 양의 산업폐기물 발생이 불가피하다”며 “태양광패널과 지지대를 물 위에 띄우는 부력체에 발포플라스틱을 사용하는 충진형을 쓰도록 정한 기술규격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조세형 기자  chosh6474@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