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백신 접종 거부감 따른 대책 마련 서둘러야

국내 백신 접종이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국민적 불안감에 따른 백신 접종 거부에 대한 대책 마련 절실해지고 있다.

이는 1순위 백신 대상자 6.2%가 예방접종을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의료인 거부도 5.4%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20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오는 2~3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1순위 접종 대상자 36만6,959명 중 93.8%인 34만4,181명이 예방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대로 보면 접종 대상자 6.2%(2만2778명)가 예방접종을 거부했다.

방역당국은 요양병원과 시설 종사자와 입소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에서 근무하는 의료인 등 종사자에겐 화이자 백신을 각각 접종할 예정이다.

두 백신의 예방접종 거부율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각각 6.4%, 5.4%로 큰 차이가 없었다.

백신 제품과 무관하게 접종 대상자 5~6% 비율로 예방접종 자체에 거부감을 보인 셈이다. 특히 의료인도 예방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비율이 5%대라는 점이 눈에 띈다.

국내에서 첫 투약이 이뤄지는 코로나19 백신은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제네카(AZ) 제품이다. 다만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임상 자료가 부족해 유효성에 대한 논란이 벌어진 상황에서도 1순위 접종 대상자로부터 높은 접종 동의율이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일반국민보다 풍부한 의료지식을 겸비한 의료종사자들 사이에서 까지 백신접종 거부 움직임이 있었다는 건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일반국민에게 전하는 바가 커 그 부정적 메시지는 결코 가볍지 않은 상황이다.

더욱이 정부의 모든 접종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돼야만 오는 11월 이전의 집단면역 형성을 기대할 수 있는데 첫 출발도 전에 차질이 예고되고 있는 만큼 이제라도 더 큰 혼란을 맞이할 수 있는 가능성도 대비해야할 전망이다.

이처럼 국민 모두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을 순조롭게 회복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집단면역이 전제돼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국민의 자발적인 동참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의료인조차도 백신 접종을 거부할 정도로 신뢰도 떨어지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그 심각성을 인지하고 서둘러 대책마련에 나서야하겠다. 이 같은 불신의 골이 점점 깊어지면 전 국민으로 백신 접종 거부 사태가 퍼질 수 도 있어서다.

현재 질병관리청은 백신 접종을 본인 순서에 실시하지 않을 경우 가장 후순위로 밀린다면서 미접종자 또는 재접종자에 대해서는 오는 11월 이후에나 접종이 가능하다고 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접종을 동의하지 않은 나머지 6.2%에게도 접종 시작일인 26일 전까지 그 필요성을 계속 설득하겠다는 복안이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