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전북 주소 둔 열방센터 관련자 33% 검사 안 받아

전북에 주소지를 둔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자 중 33%가 아직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신천지 집단감염 사태 때 그토록 그들을 탓해오던 종교단체들이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느냐는 도민들의 목소리가 커져만 가고 있다.

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통보된 도내 BTJ열방센터 관련 인원은 총 85명(부산에서 확진 판정된 전주 주소지 2명 포함)이다. 지역별로는 전주 35명, 익산 27명, 군산 12명, 김제 3명, 완주2명, 순창  3명, 임실ㆍ진안ㆍ고창 각 1명이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검사를 실시한 관련자는 57명이며 이중 2명(전주·익산 각 1명)이 양성 판정을, 나머지 55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2명은 증상 발현 등에 따라 먼저 양성 판정을 받았고 중대본 명단 통보 뒤 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하지만 28명은 검사를 하지 않은 상태다. 지역별로는 익산 18명, 전주 5명, 김제ㆍ순창 2명, 임실 1명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검사를 하지 않은 28명명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며 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현재 3명은 연락두절, 4명은 검사 거부, 이관 1명, 20명은 검사 일자를 조율 중이다.

이에 앞서 도는 7일 경북 상주시 소재 기독교 선교시설 BTJ 열방센터의 모든 관계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고시한 바 있다. 당시 도는 11월 1일 이후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를 방문한 사람 등 모든 관계자는 지체 없이 관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한다고 강조했었다.

처분 대상은 열방센터 관련 모든 관계자(상주인력, 종사자, 출입자) 가운데 전북에 주소, 거소, 직장 및 그 밖의 연고를 둔 사람이다. 처분 기간은 8일 오전 0시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다. 이번 행정명령에 따르지 않았을 때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벌금, 과태료, 집합금지, 시설폐쇄 또는 운영중단, 구상권 청구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한편 문제가 되고 있는 인터콥 선교회는 최근 신도 3,000여명이 모인가운데 1박 2일 행사를 진행했다. 상주시에 따르면 기독교 선교단체인 인터콥은 10월 9일부터 10일까지 인터콥 BTJ열방센터 연수원에서 선교행사를 열었다. 이 선교행사에는 내국인과 외국인까지 참석했다. 5개 동시통역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첫날 오후 대강당과 소강당 등에서 밤 11시까지 선교사 강의를 들었으며, 다음날은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선교사 강의가 이어졌다. 그 내용은 세계 종말론과 빌게이츠 등 세계 갑부 8명이 코로나19를 퍼트려 불필요한 사람을 제거하는 것이라는 음모론까지 나왔다고 한다.

참석자들은 이틀 동안 상주시 인터콥 열방센터 연수원에서 20~30명씩 숙소를 함께 사용하고 도시락으로 식사를 했다. 또 주최 측은 참석자들에게 휴대전화를 모두 끄도록 지시했고 사진을 찍을 경우 현장에서 모두 삭제하도록 조치했다. 회비는 24만원이었으며 앞으로 11월과 12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행사를 열 계획이다.

상황이 이같다보니 혹시라도 제2의 사랑제일교회처럼 코로나 확산의 거점이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서고 있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