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기 CEO 10명 중 9명, "올해 국내 경제상황 여전히 암울" 전망

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이 올해 국내 경제상황이 여전히 암울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중소기업중앙회는 4일부터 7일까지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결과 올해 국내 경제전망에 대해 2020년과 ‘비슷’(41.8%)하거나 ‘심각’(47.7%)하다는 응답이 89.5%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코로나가 지속했던 작년에 이어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한 반면 ‘양호’할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 수준(10.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보다 올해 경제전망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요인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86.7%)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10.2%) 등 순으로 나타났으며 대외사유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75.0%)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13.3%)등 순으로 각각 답했다.
2020년 대비 올해 매출액 변동 전망에 대해서는 2020년과 ‘유사’(47.4%)하거나 ‘감소’(37.0%)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가’(15.6%) 의견을 크게 상회했고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답한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5.3%)은 2020년 대비 ‘10~30%’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0%)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33.6%) 등 순으로 각각 응답했다.
추문갑 경제정책본부장은“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내수위축 및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매출액 등 경영전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코로나19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경영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내수활성화 지원정책과 함께 최근 경영활동을 옥죄고 있는 경제3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주52시간 근무제 등 규제법안 및 정책들에 대한 보완입법 마련 등 정부차원의 정책적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형권 기자  phk577@empa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