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익산시
유희숙 부시장, 가금 농가 방역 현장 점검고병원성 AI 유입 위험시기에 따른 농가 방역 준수사항 이행 당부
   
▲ 익산시청
유희숙 부시장이 지역 가축 사육 농가를 방문해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유 부시장은 20일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을 위해 고병원성 AI 유입 고위험군인 종계 사육농장을 방문해 방역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경기 용인 청미천, 충남 천안 봉강천 등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 항원이 잇따라 검출돼 고병원성 AI 발병 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아짐에 따라 특별방역 점검 과정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시는 만경강 일대 하천 주변 갈대밭, 도로 인근 가금 농가에 대한 방역을 위해 광역방제기, 방제차량, 드론을 동원해 매일 집중 소독하고 있다.

이어 익산군산축협 공동방제단과 협력해 전통시장 및 가든형식당, 계류장 등에 대해 일제·휴업 소독의 날을 운영해 세척 소독을 실시하는 등 AI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희숙 부시장은 “현재 많은 철새가 만경강에 먹이 활동을 시작해 매우 위험한 시기이다”며“닭, 오리 사육 농가는 축사 주변에 생석회 도포, 장화 갈아신기, 축사소독 등 농장 방역수칙의 철저한 이행과 축산차량과 농가는 철새도래지에 절대 출입을 금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승옥 기자  seungok3458@hanmail.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승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