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완주군
완주의 오늘을 기록한다완주기네스 재발견 150건 선정

완주군의 가장 오래된 정자는 1439년도에 만들어진 고산의 삼기정, 최초 복지시설은 1952년도에 문을 연 국제재활원, 가장 눈이 많이 온 해는 20.7cm가 내린 2003년. 완주군이 올해 군 개청 85년을 기념해 ‘완주기네스 재발견’을 추진해 총 150건을 선정했다.

지난 2015년 완주군은 군 개청 80년을 기념해 완주기네스 128건을 선정했고 그로부터 5년이 지나 올해 다시 군 개청 85년을 기념해 완주기네스 재발견이라는 타이틀로 기네스를 재선정했다.

완주군은 지난 7월 한 달간 ‘완주기네스 재발견 군민공모전’을 통해 13건을 접수받았고 군 자체 발굴한 28건과 2015년 선정된 128건을 합친 169건을 완주기네스 재발견 선정위원회를 통해 검증해 최종 150건을 선정했다.

이후 1주일간의 이의신청 기간을 거쳤고 이의접수가 없어 지난 21일 최종 150건으로 확정됐다.

완주기네스 재발견 책자는 11월 중 읍·면과 도서관에 비치될 예정으로 선정자와 관내 학교, 언론, 유관기관·단체 배포와 함께 군 홈페이지, 블로그, SNS 등 온라인 홍보에 활용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역의 자라나는 아이들이 완주에 대해 자긍심, 정체성, 애향심을 가질 수 있도록 군민들의 일상 속 감동을 기록으로 남기는 일을 5년 만에 다시 추진했다”며 “우리 스스로가 완주의 매력과 가치를 볼 줄 아는 눈을 키우고 오늘을 사는 우리의 이야기를 후대에 전승할 의무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선정된 이야기들은 완주를 알리는 관광자원이자 우리 군의 경쟁력이 될 자산이다”고 밝혔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