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심보균 원장 삼례문화예술촌에서 ‘함께 만드는 지역문화’ 명사특강

함께 사는 마을, 함께 만드는 지역문화에 대한 특강이 진행된다.

심보균(60) 유엔거버넌스센터 원장이 10월 9일 오후 2시 전북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시어터애니에서 ‘함께 사는 마을, 함께 만드는 지역문화’ 주제로 명사특강이 열린다.

문재인 정부의 첫 행정자치부 차관을 역임하는 등 지방분권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심 원장은 이날 특강을 통해 “지방분권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지역민 스스로 지역문화를 함께 만들어가는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심 원장은 1961년 전북 김제 출신으로 초등학교 때 익산시로 이사해 이리중, 전주고, 서울대 영어교육과를 졸업 후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행정자치부에서 인사혁신팀장, 정책기획관, 지역발전정책국장, 지방행정정책관, 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쳤다. 특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를 역임하는 등 인사와 기획, 지방행정 등을 두루 거쳐 전반적인 업무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2018년 12월 차관직에서 물러난 후 올해 3월 유엔 산하기구인 유엔거버넌스센터(UNPOG) 원장으로 취임했다

명사특강을 마련한 심가영, 심가희 삼례문화예술촌 공동대표는 “전북의 문화예술이 보다 업그레이드 되기 위해 지역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열정과 관심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김종채 기자  haram7895@daum.net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