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전북 예담채, 농식품부 FTA기금사업 평가 최우수 1등급생산시설현대화사업비 최고 30% 증액, 과수산업발전 큰 도움

 전북을 대표하는 예담채가 농식품부 FTA기금사업 평가에서 최우수인 1등급에 선정됐다.

 전북농협은 4일 전북 예담채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과수 생산·유통 지원사업(FTA기금 사업) 연차평가에서 전국 18개 과수산업발전계획 시행주체 중 최우수인‘1등급’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FTA기금사업 연차평가는 FTA대책 사업이 목적에 맞게 추진되는지를 평가하고 그 결과에 따라 인센티브와 패널티를 부여해 FTA기금 사업의 지원효과를 극대화 시킨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

 연차평가는 각 사업시행주체에서 올 4월에 제출한 실적보고서를 토대로 농식품부에서 전문기간에 위탁해 계량평가인 △예산집행 실적 △취급액·수출·조직화·공동마케팅 실적과 비계량평가인 △사업시행주체의 역할 및 성과 △우수사례 발굴 등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전북도 과수산업발전 시행주체인 예담채(전북연합)는 1차 참여조직인 9개의 조공법인(전주,완주,익산,정읍 등)과 마케팅 능력을 강화해 과수산업을 선도하고 2차 참여조직인 지역농협과 농업인이 참여하는 사업 모델을 구축해 지속성장해 왔다. 

 그 결과 올해 평가에서 취급액 453억원, 조직화취급액 266억원, 인증과실취급액 82억, 수출액 38억원을 각각 달성해 계량평가 부분에 있어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예담채는 지난해 △통합판촉행사 10회 △홍보관 운영 3회 △직판행사 8회를 진행해 실행력 중심의 사업시행주체 역할을 했고 추석 명절 이후 홍로사과 소비둔화 및 물량과잉으로 인한 가격하락 대응을 위해 전북도청 광장에서 우리사과 소비촉진 특별판매전을 하는 등 우수사례를 발굴해 비계량 평가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박성일 본부장은“이번 연차평가 결과에 따라 생산시설현대화사업비 최고 30%를 증액 될 수 있어 전북도 과수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북도 과수산업발전을 위해 사업시행주체로의 역할을 최대한 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권 기자  phk577@empa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