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양키스 설욕' 류현진, '신인왕 도전' 김광현…25일 4번째 동반 등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왼쪽)과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5일 나란히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 나선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번째 동반 등판에 나선다. 각자 목적이 뚜렷한 등판이다.

먼저 류현진이 25일 오전 7시37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샬렌필드에서 열리는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로 등판한다. 토론토의 가을야구 진출을 확정할 수 있는 경기이자, 가을야구를 앞둔 류현진의 최종 리허설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4년 8000만달러에 FA 계약을 체결하고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 토론토의 기대대로 류현진은 4승2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로 빠르게 자리를 잡았다. 특히 류현진이 등판한 11경기에서 토론토는 8승3패로 높은 승률(0.727)을 올렸다.

류현진은 오는 30일 열리는 포스트시즌의 첫 관문,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선발로 일찌감치 낙점된 상태다. 나흘 휴식 후 등판 일정이기 때문에 이날 양키스전은 가볍게 컨디션을 점검하는 차원의 등판이 될 전망이다.

송재우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포스트시즌을 앞둔 만큼 류현진을 오래 던지게 두지는 않을 것 같다"며 "투구 수를 조절해주고 경기 감각을 유지하게 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평소처럼 100구 가까이 던질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류현진 개인적으로는 양키스에 갚아야 할 빚이 많다. 지난 7일, 5이닝 동안 홈런 3방을 맞으며 5실점 부진을 보였기 때문. 통산 양키스전 성적도 3경기 2패, 평균자책점 8.80으로 좋지 않다.

이날 승리할 경우 토론토는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다. 투구 수 제한이 예상돼 승리투수가 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자신이 등판한 경기에서 팀이 가을야구 진출 티켓을 따내는 것도 류현진에게는 큰 의미가 될 수 있다.

류현진의 등판에 이어 오전 9시15분부터는 김광현이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밀워키 브루어스전에 선발로 나선다. 세인트루이스의 가을야구 진출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기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김광현은 놀라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7경기(선발 6경기)에 등판해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1.59를 기록 중이다. 지난 2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5⅓이닝 4실점)을 치르기 전까지는 0점대(0.63) 평균자책점과 함께 24이닝 연속 무자책점 행진을 벌였다.

지난 등판서 주춤했지만, 여전히 김광현은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 꼽힌다. 이날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 내용에 따라 신인왕 투표의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세인트루이스의 가을야구를 위해서도 김광현의 호투가 절실하다. 만약 이날 패할 경우 세인트루이스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노란불이 켜진다. 그만큼 김광현의 어깨가 무겁다.

세인트루이스는 24일 현재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에 올라 있지만, 3위 신시내티 레즈와 승차가 없는 상태다. 밀워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필라델피아 필리스 등 와일드카드 경쟁자들과 승차도 1경기에 불과하다.

송재우 해설위원은 "김광현이 지난 경기에서 좋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의 포스트시즌이 확정된 상황은 아니기 때문에 여유가 없다"며 "이번 등판에서 김광현도 전력을 다해서 평소에 하던 대로 던지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3차례 동반 등판에 나섰던 류현진과 김광현은 2007년 4월16일 김병현(당시 콜로라도), 서재응(당시 탬파베이) 이후 무려 13년 만에 메이저리그에서 같은 날 선발 마운드에 오른 한국인 투수로 기록됐다. 아쉽게 동반 승리에는 이르지 못했다.

그러나 토론토와 세인트루이스가 함께 가을야구에 진출한다면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다. 지금까지 한국인 투수 2명이 같은 해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 선발 등판한 적은 없었다. 대한민국 원투펀치가 눈앞에 성큼 다가온 가을야구를 앞두고 같은 날 정규시즌 유종의 미를 위해 출격한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