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김광현, MLB.com 올 루키 세컨드팀 선정…한국계 더닝은 퍼스트팀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가 선정한 신인 세컨드팀에 뽑혔다.

MLB.com은 24일(한국시간) 2020 메이저리그 올 루키 팀을 선정, 발표했다. 김광현은 퍼스트팀에는 포함되지 못했지만 세컨드팀 5명의 선발 투수 중 2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김광현은 7경기(6경기 선발)에서 2승무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59, 피안타율 0.187,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0.97로 맹활약했다. 첫 보직은 불펜이었지만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찾아온 선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선발로 나선 경기에서의 평균자책점은 1.36이다.

MLB.com은 올해 성적을 바탕으로 퍼스트팀과 세컨드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광현을 제외한 퍼스트팀과 세컨드팀에 선정된 9명의 선발 투수가 모두 1994년 이후 태어난 20대 초중반인 것을 감안하면, KBO리그에서 12시즌을 뛰고 30대에 접어든 김광현에게 감점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실제 김광현의 성적은 퍼스트팀에 선정된 선수들에게 밀리지 않는다. 피안타율은 퍼스트팀 선수들과 비교해도 3번째로 낮았고 WHIP도 2번째였다.

한편 한국계 투수 데인 더닝(26·시카고 화이트삭스)은 퍼스트팀에 뽑혔다. 더닝은 올해 6경기에서 2승무패 평균자책점 3.19, 피안타율 0.190, WhIP 1.03의 성적을 올렸다.

더닝은 한국인 어머니인 미수 더닝(한국명 정미수)과 미국인 아버지 존 더닝 사이에 태어났다. 미국 플로리다 대학을 졸업하고 2016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9순위로 워싱턴 내셔널스 유니폼을 입었다.

MLB.com은 "올해 경기력을 봐서는 더닝이 2019년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는 것을 몰랐을 것이다. 더닝은 아메리칸리그에서 팀 평균자책점 3위인 화이트삭스의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