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손흥민, 25일 슈켄디야전 선발 제외될 수도"…현지매체 예상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4골을 몰아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슈켄디야(마케도니아) 원정에서 선발로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영국의 '스포츠키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슈켄디야전을 앞두고 베스트 라인업 등을 예상했다. 토트넘은 25일 오전 3시 슈켄디야와 유러파리그 예선 3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스포츠키다는 토트넘이 슈켄디야전에서 '4-3-3' 포메이션을 가동할 것으로 봤다.

골키퍼에 위고 요리스 대신 조 하트, 수비진에 세르지 오리에, 다빈슨 산체스, 토비 알더베이럴트, 라이언 세세뇽이 자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드필더로는 무사 시소코, 탕귀예 은돔벨레, 델레 알리가 나서고, 전방에는 해리 케인과 함께 날개 공격수로 에릭 라멜라와 스티븐 베르바인이 설 것으로 점쳤다.

매체는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일부 키 플레이어들에게 휴식을 줄 것"이라면서 "그들이 나서지 않아도 비교적 손쉽게 이길 수 있을 것"며 토트넘의 5-0 완승을 전망했다.

토트넘은 시즌 초반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13일 에버턴과의 EPL 개막전을 치른 뒤 18일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불가리아)와 유로파리그 2차 예선을 가졌다. 이어 20일 사우샘프턴과 리그 2라운드 경기를 치른 뒤 23일 레이턴 오리엔트(4부리그)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25일 슈켄디야전이 예고돼 있었다.

그나마 레이턴 구단서 다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컵대회 경기가 취소됐고, 토트넘은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하지만 슈켄디야전을 마치고 곧바로 27일 뉴캐슬과의 리그 3라운드 경기를 가져야 한다.

타이트한 초반 일정을 소화하는 토트넘이 손흥민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팬들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뉴스1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