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택배, 운송, 집배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 즉각 마련해야코로나19와 추석 물량 폭증에 따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택배, 운송, 집배 노동자들이 과로에 내몰리고 있다. 
실제로 정부 보건당국이나 각 지방자치단체, 직장과 가정, 모임 등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매장을 방문하지 말고 가능하면 배달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폭증하는 물량증가에 따르는 택배, 집배 등 배달운송 노동자의 과로사는 아무런 대책 없이 방치돼왔다는 주장이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14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올해 확인된 것만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사망했다. 이는 8월 14일 노동자 시민의 거센 요구로 ‘택배 없는 날’이 시행됐으나 그 이상의 대책은 없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이상의 유지 기간과 추석 연휴 기간이 겹쳐 50% 이상의 물량증가가 예상돼 노동자들은 엄습하는 불안감에 휩싸이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에 따라 다단계 하청과 특수고용으로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저임금을 주면서 택배 노동자들을 쥐어 짜왔던 재벌 택배회사들은 수백억의 흑자를 남기면서도 공짜 노동인 분류작업을 노동자에게 그대로 떠넘겨 왔다는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들 대기업의 횡포는 연이은 과로사, 과로 자살로 집배 노동자의 과중 노동의 실태가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우정사업본부는 추석 특별수송 기간에 또다시 추가인력 투입 없는 현장으로 위탁 택배와 집배 노동자를 몰아넣고 있다. 
정부는 10일 국토교통부의 2차 권고안을 발표했다. 권고안에는 ▲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휴게시설 확충 ▲지연배송 사유로 택배기사에게 불이익 금지 ▲권고안에 대한 이행 점검과 택배 사 서비스 평가 반영 등의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추석 물량 특별수송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14일까지도 정부 권고안은 이행되지 않고 있다. 이제라도 택배사와 우정사업본부는 정부 권고안을 즉각 이행해야 할 것이다. 국토부의 2차 권고안은 최소한의 노동자 보호조치이다. 
따라서 노동부, 국토교통부는 택배, 집배, 화물 운송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을 비롯해 기본적인 노동권 보장, 산업 안전 감독, 산재보상 등에 대한 근본 대책을 수립해 노동자들의 강력한 주장에 답해야 할 것이다.

전북제일신문  webmaster@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제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