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무주군
무주군, ‘다중 집합시설 안전점검 실시한다’추석명절 앞두고 전통시장, 터미널 등 총 6개소 대상
   
▲ 무주군청
무주군이 추석명절을 앞두고 15일과 오는 18일 귀성객 유동인구가 많은 전통시장과 터미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및 사전점검 등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15일에 무주군이 주관해 안전재난과, 산업경제과, 안전관리자문단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합동으로 점검을 펼쳤다.

이어 오는 18일에는 전북도를 비롯해 무주군, 무진장 소방서 안전관리자문단이 참석하고 표본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상은 추석명절을 전·후로 이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 터미널 등 총 6개소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재난안전관리 분야 운영 및 교육·훈련 실태, 전기·기계 분야 시설물 안전관리, 가스 등 화기 사용 및 취급에 따른 안전관리, 소방분야 시설·장비의 적정 및 유지관리 실태를 점검하게 된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준수와 점검 시 마스크 착용, 머무는 시간 최소화 등 군민 안전에 중점을 두면서 진행한다.

점검결과 재난위험 요인이 발견될 경우 추석명절 전까지 시정조치 하도록 하고 즉시 시정이 불가한 사항은 긴급조치 후 조치 완료시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백기종 안전재난과장은 “안전한 무주를 위해서 사전 안전점검과 코로나19 방역수칙의 준수가 핵심이며 점검결과에 대해서도 위험요인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군민이 안전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충근 기자  kcg1234@jbjnews.com

<저작권자 © 전북제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